::: 꿈을 이루는 포인트닉스 :::
 
Home > 덴탈 > News Clip

 
제목 의원 경영난 심각 …개·폐원비율 '역전'
작성일 2003/08/07
내용 본글은 메디게이트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의원 경영난 심각 …개·폐원비율 '역전'

경북 대구 인천 등 일부시도 폐원률 더 높아

의약분업 이후 매년 급증하던 의원급 의료기관의 개원이 올 상반기를 고비로 주춤거리더니 6월로 접어들면서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폐원률이 개원을 앞지르는 이른바 '역전현상'을 보이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4일 발표한 전국 요양기관 증감현황에 따르면 의원의 경우 올 6월30일 현재 전국적으로 249곳이 새로 개원했고 187곳이 폐업, 지난달 같은 기간보다 62곳이 증가한데 그쳤다.

주목되는 것은 일부 시도에서 이 기간동안 개원보다 폐원이 더 많았다는 것으로,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특히 경북지역은 16곳이 문을 닫아(개원10곳), 가장 높은 폐원률을 기록했다.

또 대구는 8곳이 개원한 반면 11곳이 폐업, 개원보다 많았고 인천(개원 6:폐원9), 충남(개원10:폐원 1)도 폐원이 개원을 앞지른 지역으로 꼽혔다. 부산(개원 15:폐원 16), 충북(개원 7:폐원7)등도 폐업 비중이 높은 곳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폐원이 개원을 앞지른 것은 의약분업 극히 드문 일로, 개원가의 경영난이 심각하다는 주장이 결코 과장이 아님을 확인해주고 있다.

또 서울의 경우 56곳이 개원하고 39곳이 폐원, 17곳이 늘어난 가운데 강서, 관악, 동작, 용산, 은평, 송파, 노원, 광진 지역은 폐원이 개원보다 1 ~2곳 더 많았다.

반면 강남, 강동, 구로, 도봉, 동대문, 마포, 서대문, 성동, 성북, 영등포, 종로, 중랑, 양천, 서초 강북은 개원이 많았다. 하지만, 대부분 1 ~3곳 증가한데 그친 정도였다.

김종근 대한개원의협의회장은 "매년병원과 대학에서 수많은 인력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개원이 줄어든 것은 시사하는바 크다"며 "정부는 피폐해진 개원가를 살리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소득층 건강보험료 체납액 면제
국방부 내달 ‘군중견의’ 일정 발표
COPYRIGHT(C) 2005 POINTNIX.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43 지하이시티 1508호
덴탈사업부
TEL : 1600-2369
메디칼사업부
TEL : 1600-1478
대표팩스
TEL : 02)839-4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