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꿈을 이루는 포인트닉스 :::
 
Home > 덴탈 > News Clip

 
제목 [디지틀보사]'MBC와 전면전 자제' 쪽으로 가닥
작성일 2005/01/18
내용
'MBC와 전면전 자제' 쪽으로 가닥

김회장 '환자-의사 신뢰감 깨는 반인륜 행위' 질타
'비현실 수가로 불법 유혹 뿌리칠 수 없었다' 지적
의료계, '마루타 1에 비해 공정성 잃지 않아' 반응

환자의 비밀이 지켜져야 할 수술실 장면이 몰래 카메라로 불법 촬영되고, 의사를 협박해 무릎을 꿇리도록 한 MBC '시사매거진 2580'의 방송 내용에 격분하고 있는 의료계는 해당 방송사와의 '전면전'은 일단 자제하는 쪽으로 사태 수습의 가닥을 잡고 있다.
16일 방영된 '마루타 2'에서는 '의료법 25조를 위반한 일부 의사의 불법 시술'의 문제점과 '비현실적인 수가로 병원 운영 자체가 어려워 불법의 유혹을 뿌리칠 수 없다'는 내용이 비중 있게 다뤄져, 첫 방송 내용에 비해 공정성을 잃지 않았다는 반응이다.특히 의사가 아닌 사람이 의사로 행세토록 한 시술 과정 중의 잘못을 사죄한 김재정 의협 회장은 "땅바닥에서 빌고 있는 의사를 촬영해 방송에 내보낸 것은 반인륜적이며, 환자와 의사간의 신뢰감을 깨는 비도덕적 행위"임을 분명히 하고, 인권 침해적인 위장 취재의 문제점을 질타하고 나섰다.반면 위험성이 높은 '지방 흡입술'에 대해 고된 노력이나 훈련 없이 일부 학과에서 졸속으로 시행되는 장면이 폭로되고, '신의료 기술' 습득 과정을 둘러싼 학회와 개원가간의 역할 정립의 의미도 내포하고 있어 이번 사태를 둘러싼 의료계 내부의 후유증 해소에는 적잖은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9일 첫 방송 이후 지난 한 주일 내내 의협 플라자를 뜨겁게 달구었던 MBC 시사매거진 2580의 보도는 16일 저녁 후속방송 '마루타 2'로 이어지면서, 격앙된 분위기의 '감정적 대응'부터 '성숙한 대처'를 주문하는 등 다양한 해법들이 쏟아져 나왔다.결국 큰 수치심과 경종을 동시에 울려준 셈이 된 이번 사건을 놓고 의료계가 어떤 대응책을 강구할 것인지, 연루된 해당 원장 및 의료기기 업체 관계자의 처벌 수위, 신 의료장비 및 신기술 습득에 대한 정부의 제도개선 여부 등에 관심이 되고있다.
그간의 경과 과정 및 입장을 정리해 본다

<의협 등 의료계 '성숙한 대처'로 선회>
'해당 회원의 불법 사실이 드러나면 영구 제명하겠다'는 섣부른 발표로 한때 곤혹을 치렀던 집행부는 '잘못이 명백한 비리까지 덮으면,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다'는 쪽으로 여론의 향배가 바뀌면서 내부 입장 정리에 유연성을 갖는 양상이다.
15일 오후에 개최된 '전국 시도의사회장단회의'에서는 논란을 거듭하다, '마루타 2탄'의 방송 내용을 본 후 대응 수위를 결정할 것과 천안의 L원장에 대해 추후 자율 징계 여부를 검토하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이어 16일 저녁 2탄이 방송될 것이라는 예고를 접한 집행부는 '방송중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하고, 담당 제작팀에 '위장 취재'의 문제점에 대한 항의서 보내는 등 '불방' 혹은 '방송 내용의 강도를 낮추는 노력'을 경주하는 모습이다.
줄곧 MBC 2580팀의 인터뷰 요청을 거부해 왔던 김재정 의협 회장도 방송 하루 전날인 15일 오후 '코멘트 내용을 가감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인터뷰에 응했고, 이 점을 감안해 2편서는 의사 전체를 매도하는 것이 아니라 1편의 문제점 최소화와 수습 의지를 어느 정도 보여 준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분개협 및 산개협의 진상 파악>
지난 9일 MBC 2580의 보도 내용에 연루된 천안시의 L원장이 산부인과로 밝혀지자, 분과별개원의협의회와 산개협 등에서는 두문불출하던 L원장과 여러 경로를 통해 끈질기게 접촉을 시도하는 등 진상 파악에 주력.더욱이 해당 방송사 혹은 기자를 상대로 한 법정 소송에서 당사자인 L원장의 소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산개협측은 "의료계 전체의 실추된 명예 회복을 위해서라도 언론제소 등 강경 대응에 나서야 한다"며 적극 설득을 펴고 있다.
L원장도 "지방 흡입술을 수십 차례 시행해 왔기 때문에, 의료기기업체 직원으로부터 시술을 새로 배우거나 맡길 하등의 이유가 없었다"면서 "단지 지방 흡입이 잘 이뤄지지 않아 기계 점검 내지는 문제점 파악을 위해 의료기기상과 병원 사무장으로 속인 기자가 함께 참관했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는 것.그러나 L원장은 이 문제가 더 이상 확대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나, 분개협 및 산개협 관계자들은 "환자를 노출시키고 의사를 공격하는 보도 내용은 지탄받아야 한다"며 법적 소송 등을 계속 종용 중이어서, 실현 여부는 변수로 남게 됐다.

<의료기기업자 등 행정 처분 여부>
'불법 지방 흡입술'과 관련해 천안시보건소가 L의사에 대해 3개월간의 행정 처분을 복지부에 의뢰해 놓은 가운데, 서초구 보건소도 S의원 등에 대한 진상 조사를 본격화함으로써 처벌 수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또한 천안에서의 무면허 시술을 한 의료기기 업자를 비롯 또 다른 의료기기 매매상에 대해서도 무면허 의료행위 조사가 별도 진행이어서, 신 의료장비 및 기계 성능을 보여주기 위한 DEMO 시술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
이와 병행 관련 의료기기 업체는 물론, MBC에 광고하는 제약회사의 제품을 사용하지 말자는 의견도 항간에서는 강력하게 대두되는 실정이어서, 상황에 따라 이 문제가 자칫 제약업계로 불똥이 튈 수도 있다는 우려의 시각이다.어떻든 의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L원장에게 '행정처분 3개월'을 의뢰한 천안시보건소의 건의 내용도 해당 당사자가 법적 판결에 의지할 경우, 추후 언론중재위원회 결정 및 명예 훼손 부분에 대한 법적 판결이 내려진 이후에나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청년의사]"소아마비백신 2월 중순부터 공급 원활"
[의협]의협, <환자는 마루타 2>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COPYRIGHT(C) 2005 POINTNIX.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43 지하이시티 1508호
덴탈사업부
TEL : 1600-2369
메디칼사업부
TEL : 1600-1478
대표팩스
TEL : 02)839-4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