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꿈을 이루는 포인트닉스 :::
 
Home > 덴탈 > News Clip

 
제목 산학연이 함께 의료기기·정보 발전
작성일 2003/08/07
내용

what is the over the counter abortion pill called

over the counter abortion pill cvs
본글은 데일리메디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산학연이 함께 의료기기·정보 발전


신기술개발·전문인력 양성·제도개선등 절실

최근 몇 년간 국내 경기침체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기 산업은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왔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99년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한 의료기기 시장규모가 2001년 1조7천여억원에서 2002년에는 2조1천억원 대로 경이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 같은 증가세는 의약 분업 도입 이후 의원수가 증가하면서 의료기기 신규도입이 늘어난 데다 인구의 고령화와 가정용 의료기기 보급률의 증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최근 의료기관의 경영난이 심화되면서 의료기기 업계들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제는 국내 의료기기 및 의료정보 산업도 단순한 외형성장에서 탈피, 좀더 먼 미래를 내다보는 성장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다.<편집자주>

▲신기술 개발·인력양성 필수=보건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신기술 개발과 전문인력 양성이 필수적이다.

최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차세대 성장산업 국제회의에서 국내 전자의료기기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차세대 의료기기 관련 신기술개발과 창업 지원 및 전문인력 양성이 추진돼야 한다는 점이 누누이 강조됐다.

보건복지부는 국내 첨단의료기기개발 등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 95년도부터 보건의료 관련 연구개발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특히 보건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해 2008년에는 세계 7대 보건산업 선진국으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제시하며, 이를 위해 신약 5∼10건, 의료기기 20∼30건을 개발·제품화해 선진국 대비 80∼100%의 기술수준을 확보하는 것을 중·장기 목표로 세웠다.

복지부는 지난해 전통 의료기기 산업에 미래 신기술인 IT·BT·NT를 적극 활용해 재활기기 및 생체계측기 등을 개발하는 '의료공학융합기술개발사업'에 140억원을 지원했다.

또 보건의료유전체연구, 생명·노화연구, 생체조직재생기술연구, 바이오제품개발 등 생명공학기술을 중점지원하기 위한 '바이오보건기술개발사업'에 106억원을 쏟아 부었다.

그러나 여전히 보건산업 분야에 대한 정부투자는 주요 선진국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OECD 회원국의 보건분야에 대한 R&D예산 투자현황을 보면 미국은 이미 지난 99년 20%를 넘어섰고, 영국 14%(1998년), 캐나다 12%(1998년)에 달하는 반면 우리나라는 2001년 기준으로 6.5에 불과하다.

관련 업체들의 신기술 개발 노력도 미흡한 편이다.

진흥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기업중 50% 이상이 연간 생산규모가 10억원 미만인 영세기업으로,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여력이 미약한 실정이다.

이로 인해 상당수 업체들이 단순제품 생산에 치중하고 있으며, 대규모 정밀 의료기기 시장에 대한 접근이 어려운 형편이다. 또한 선진국의 기술이전 회피 등으로 신기술 개발에 애를 먹고 있다.

기술개발 인력도 부족하다. 현재 국내에서는 일부 대학에 개설된 의공학과를 중심으로 첨단 의료기기 연구개발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지난 80년대초 연세대 원주캠퍼스에서 의공학과가 개설된 이래 지금까지 건국대 충주캠퍼스, 인제대, 고려대 등에 의공학과가 개설됐지만 10개 미만의 의공학과·의공학 대학원 과정에서 배출하는 전문 인력으로는 급증하는 의료기기 업체들의 인력 수요를 따르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신기술 개발에 정부와 관련업계의 재정투자 확대 노력과 함께 인력개발을 위한 교육기관 확충이 이뤄져야 한다.

▲제도적 인프라 구축돼야= IT산업의 발전과 함께 전자화 및 정보화를 동반하는 의료기기 산업의 발전 속도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지만 의료법 등 관련법 개선은 여전히 거북이 걸음이다.

의약품이 중심인 약사법 테두리 내에서 의료기기가 관리됨으로써 신개발 의료용구 출현에 따른 효과적 관리체계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의료기기 인허가 절차가 너무 복잡해 신기술 제품을 개발하더라도 허가 처리기간이 너무 길다는 불만이 높다.

PACS, EMR 등 의료정보 시스템의 사정은 더 나쁘다. 병원을 둘러싼 의료정보 환경은 급속히 변화, 발전하고 있지만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법개정이 그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PACS를 놓고 식약청과 업체들간 벌어지고 있는 행정소송도 이 같은 요인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4월 임시국회에서 '의료기기법'이 제정됨에 따라 관련법이 정식으로 시행되는 내년부터는 이 같은 문제점이 점차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부 내달 ‘군중견의’ 일정 발표
대개협 "소액진료비 본인부담 인상 철회"
COPYRIGHT(C) 2005 POINTNIX.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43 지하이시티 1508호
덴탈사업부
TEL : 1600-2369
메디칼사업부
TEL : 1600-1478
대표팩스
TEL : 02)839-4973